According to a recent interview and photo shoot with Lee Hi and Elle, she shared the reasons why she chose AOMG as her new agency.

Recently, Lee Hi joined AOMG after her contract came to an end with YG Entertainment. Since then, she has released a song, ‘Holo’ and is promoting her new single. One of the reasons why Lee Hi chose AOMG as her new company is, she heard good things about AOMG Lable through Code Kunst and Gray who are working in the agency. She added, “AOMG was also the first company to reach out for me when my contract with YG came to an end.” Lee Hi also liked the fact that AOMG’s CEO, Jay Park is a singer so he will be able to understand well in terms of music.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OMG에서 새 시작을 알린 이하이! 그녀와 <엘르>가 지난 2일 가장 먼저 만났습니다. 바로 어제! 이하이가 AOMG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기습 공개되었고, 오늘! 싱글 <홀로>로 명불허전 '이하이라는 장르'를 증명했어요. 🤫쉿! 보안상 8월호에 다 실리지 못한 비하인드 스토리! <엘르>와 이하이가 만난 날, 그녀는 새 보금자리로 AOMG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세 가지를 꼽았습니다. 기분 좋은 바이브, 아티스트에 대한 애정과 신뢰, 그리고 음악에 대한 충분한 존중과 이해! 덧붙여 박재범과 DJ펌킨 대표, 절친 코드쿤스트, 그레이에게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었다네요. 💡 다음 주 #Elle스테이지’를 통해 공개될 ‘홀로’ 라이브도 기대해 주세요! 📷 신선혜 📱 이재희 ✍🏻류진

A post shared by ELLE KOREA 엘르 코리아 (@ellekorea) on

Leave a Reply